컨텐츠 바로가기


이전 제품 보기
다음 제품 보기
소울센스 회원등급별 할인
  • 0%
  • 3%
  • 5%
  • 7%
  • 10%

[P00000CM] 그래 너희 집 해 품절 New 적립금

() 해외배송 가능

그래 너희 집 해 기본 정보
판매가 11000
소비자가 0
적립금
  • 0 (0%)
  •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0( %) 무
  • 카드 결제시 적립금 0( %) 카
  • 실시간 계좌 이체시 적립금 0( %) 실
  •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0( %) 적
  •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0( %) 휴
제휴 적립금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무이자할부
제조사 자체제작
원산지 국내
상품코드 P00000CM
수량

updown

국내/해외배송
SNS 상품홍보

바로 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관심상품 등록

 신간 도서 등록 정보

도서정보
 ▷도서명 : 그래 너희 집 해
 ▷출판사 : 창조와지식
 ▷상품코드(ISBN코드) : 9791160030785   77800
 ▷정가 : 11,000
 ▷출판일 : 2018년 4월 1일
 ▷저자 : 김혜경
 ▷페이지 : 40
 ▷판형 : 250x210

책 소개
 
그래, 우리 함께 놀자. 그래, 내가 나눠줄게. 그래, 우리 집에 놀러와.

 저자가 아이들을 만나면서 자주 들어온 말입니다. 갈등 상황에 놓여있을 때, 기분이 좋을 때, 그 친구에게 호감을 갖고 있을 때…. 이 보다 더 어울리는 말이 있을까요? 굳이 어른들이 나서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타협하는 아이들, 그 아이들을 보고 있으면 덩달아 행복해지지요.
 마루가 아끼던 곰 인형 보미를 숲속 친구에게 내주었어요. 보미는 곰, 토끼, 다람쥐, 아기 새 중 누구의 집이 될까요? ‘나눔’의 의미에 대해 깊이 생각해 보는 계기를 마련해 주는 그림책입니다.

저자 소개

글 김혜경
 대학원에서 문학치료를 전공하고 도서관과 교육기관에서 그림책과 논술지도를 합니다. 아이들의 눈빛, 음성, 말씨를 살피며 그 아이들과 함께하는 시간이 소중하고 감사함을 표현함에 주저함이 없습니다. 아이들의 일상생활에서 영감을 얻어 그림책 ‘그래, 너희 집 해!’를 첫 작품으로 빚어내었습니다. 맑고 순수한 아이들의 모습을 그림책으로 담아내기를 소망합니다.

그림 이윤영
 간호학을 전공하는 대학생입니다. 엄마의 영향으로 그림책을 읽으며, 그림책이 가진 치유의 힘을 알게 되었습니다. 따뜻한 마음과 손길로 환자를 보다듬어 줄 수 있는 간호사가 되길 희망합니다. ‘그림 그리는 예쁜 마음의 나이팅게일’을 꿈꾸고 있습니다.


출판사 서평 

엄마와 딸이 수줍게 지어낸 첫 번째 그림책.

 책 읽어주는 할머니를 꿈꾸던 저자에게 언제부턴가 새로운 꿈이 피어나기 시작했습니다. 그림 그릴 때가 가장 행복하다던 딸과 함께 그림책을 출판하는 것! 언젠가는 꼭 예쁜 그림책을 지어보자던 딸과의 약속이 지난겨울, 용기 있는 도전으로 결실을 맺게 되었습니다. 색연필과 파스텔을 재료로 수줍게 내보이는 첫 걸음. 그리고 두근거리는 두 번째 도전을 기대하며 응원의 박수를 준비합니다.

나눔은 소중한 실천입니다.

 마루의 외로움을 달래주기 위한 바느질솜씨 좋은 할머니의 손끝에서 보미가 태어납니다. 맑고 화창한 하늘빛 눈동자를 한 마루는 심심하다고 투정도 부릴 줄 알고, 고마운 할머니에게 폴짝폴짝 뛰며 사랑을 듬뿍 표현하는 모습은 영락없이 아이지만 보미를 살뜰히 챙길 줄 아는 의젓함도 갖추었습니다.
 일상을 늘 함께하던 소중한 곰 인형 보미를 잃어버린 날, 숲 속에서는 보미와 동물들의 작은 파티가 열립니다. 다음 날, 보미의 부재를 알아챈 마루는 할머니와 함께 보미를 찾아 나섭니다. 보미의 배위에서 추위에 떨고 있는 아기 새를 발견한 마루는 어찌해야할지 몰라 할머니께 도움을 청합니다.
  “앗, 보미다! 할머니, 보미 여기 있어요.”
  “오, 그래. 드디어 찾았네…”
  “으응, 아기 새가 떨고 있어요. 추운가 봐요.”
  “그럼 어떡하지?” (본문)
할머니는 마루의 선택을 기다려 주고, 결국 마루는 ‘그래, 너희 집 해!’ 하며 마루와 아기 새에게 손을 흔들며 뒤돌아섭니다.
  “나도 보미가 좋은데, 꼭 데려가고 싶은데 지금은 아기 새 옆에 보미가 있어야 할 것 같아요.” (본문)
평소 소중하게 여기던 보미를 그렇게 아기 새에게 내어주고는 다음 날에도 숲으로 와서 친구들과 함께 놀고 있는 보미를 나무 뒤에서 지켜보네요. 마루는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까요?

마루의 따뜻한 마음과 ‘나눔’의 의미에 대해 생각해 보게 하는 그림책입니다.

그림도 함께 읽어 주세요.

 할머니의 손끝에서 보미가 태어나는 날부터 마루의 집을 지켜보는 눈들이 있네요. 마루가 친구들과 숨바꼭질하며 놀 때부터 지켜보던 토끼가 동물들의 파티에서 가장 먼저 보미를 차지하게 됩니다. 토끼랑 보미가 놀 때는 아기 곰이, 아기 곰이 보미를 업어줄 때는 다람쥐가 지켜보고 있었어요. 보미의 배 위에 아기 새가 집을 짓자 파랑새 가족은 보미 곁으로 이사를 하고, 그 모습을 지켜보는 눈들은 갈수록 늘어갑니다. 과연 보미는 누구랑 함께 하게 될까요?

고객님의 편리한 쇼핑을 위하여 구매전 꼭 읽어주세요!

상품사용후기

모두 보기 사용 후기 쓰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사용후기

Q&A

모두 보기 상품 Q & A 쓰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Q&A

즐겨찾기
쿠폰증정
출석체크
멤버쉽안내
사은품안내
반품/교환
배송조회

이전 제품

다음 제품

올라가기